한중지역경제협회


자료실

  • HOME
  • 커뮤니티
  • 자료실
제목 [기타] “천하를 잘 다스리는 것은 사람에 달렸다(致天下之治者在人才)”
이름 최고관리자
18-02-22 16:11

2013년 집권 초기 중국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북송(北宋)의 학자 호원(胡援)의 명언을 언급하며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어느덧 집권2기에 돌입한 시 주석의 곁에는 ‘황제의 스승’이라 불리는 왕후닝(王滬寧)과 ‘경제책사’ 류허(劉鶴)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위대한 지도자의 옆에는 늘 뛰어난 지략가가 함께 했다. 강태공(姜太公), 장량(張良), 제갈량(諸葛亮) 등 많이 들어 익숙하지만 잘은 모르는 중국의 책사들. 이들의 빛나는 지혜와 전술은 수백 수천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많은 지식인들의 귀감이 된다.

고대 중국 천하를 뒤흔든 책사 10인의 활약상을 알기 쉽게 요약 정리했다. 상, 하로 나누어 시대순으로 소개한다. 

<사진=바이두>

◆ ‘병가의 시조’ 여상(吕尚) /BC 1156년~BC 1017년 

여상(吕尚) <사진=바이두>

흔히들 강태공(姜太公)으로 알고 있는 여상(呂尚)은 지금으로 치면 ‘별명 부자’다. 성은 강(姜)이요, 이름(尚)과 자(子牙)를 따서 각각 강상(姜尚), 강자아(姜子牙)라 불렀다. 그밖에도 태공망(太公望) 등 명칭이 다양하나 모두 동일 인물. 

여상이라는 호칭은 그의 선조가 우(禹)임금을 도와 치수에서 큰 공을 세워 여(呂)라는 땅에 책봉(임금을 봉하여 세움)된 것에서 유래했다.

중국 역대 고서에서 공인하는 역사적인 인물로, 유가 도가 법가 병가를 막론하고 모두가 따르며 존경했다고 해서 ‘백가종사(百家宗師)’라 칭했다. 

전쟁에 있어 적절한 때(시기)를 기다릴 줄 알았던 군사모략가 여상은 ‘병가의 시조(兵家之宗)’로 명성이 높으며, 군주를 훌륭하게 보좌했던 유능한 정치가이자 전략가의 표본으로 꼽힌다.

 ◆ ‘제환공 패업 달성 일등공신’ 관중(管仲) /BC 723년~BC 645년

관중(管仲) <사진=바이두>

관중(管仲)은 춘추시대 제(齊)나라 환공(桓公)을 보필해 ‘춘추5패(춘추시대 5인의 패자)‘의 자리에 올려놓은 주인공이다. 춘추시대 최고의 재상이라 불리며, 춘추시대 법가를 대표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부강한 나라를 만들려면 백성이 우선 부유해져야 한다는 생각에 기반해 개혁을 실시했고, 제나라를 부흥시켜 강대국으로 만들었다. 관중이 실시한 ‘존왕양이(尊王攘夷 임금을 숭상하고 오랑캐를 물리침)’ 정책은 후대 중국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국가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한편 관중은 변치않는 진정한 우정을 가리키는 사자성어 ‘관포지교(管鮑之交)’ 탄생의 주역이다. 관중(管仲)과 포숙아(鮑叔牙)의 사귐이라고 해석되는 관포지교의 유래는 이러하다. 

제나라 공자 소백(훗날의 제환공)과 공자 규(糾) 가운데 규를 지지했던 관중은 제환공이 왕권을 잡자 목숨을 잃을 처지에 놓였다. 이때 포숙아가 나서 관중을 뛰어난 재상감이라 추천했고, 제환공은 모든 과거를 덮고 관중을 중용한다. 

포숙아의 우정에 감복한 관중은 “나를 낳은 이는 부모지만 나를 알아준 이는 포숙아다(生我者父母, 知我者鮑叔兒也)”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 ‘와신상담 구천의 책사’ 범려(範蠡) / BC 536년~BC448년

범려(範蠡) <사진=바이두>

범려(範蠡)는 춘추시대 월나라 구천(句踐)왕을 섬기다가 월나라가 오나라에 패하자 구천을 따라 오나라에서 신복(臣僕 신하)으로 지냈다. 구천이 '와신상담(臥薪嘗膽 원수를 갚으려고 온갖 괴로움을 참고 견딤)'하던 시절 곁에서 보필한 책사인 것.

유명한 고사성어 ‘오월동주(吳越同舟)’로 미루어 알 수 있듯 오나라와 월나라는 서로를 원수로 여기는 적국이었다. 처음에는 월왕 구천이 오왕 합려(闔閭)를 죽게 했다. 이후 합려의 아들 부차(夫差)는 원수를 갚아달라는 부친의 유언을 받들어 월을 치고 구천을 오나라로 끌고 와 온갖 수모를 줬다. 이때 구천에게 치욕을 참으며 ‘와신상담’해 후일을 도모하자고 조언한 것이 바로 범려다.

결국 부차는 구천의 거짓 충성에 속아 그를 월나라로 돌려보냈고, 범려는 구천을 도와 오나라에 원수를 갚는데 성공한다. 후일 범려는 상장군(上將軍)의 자리까지 올랐으나 벼슬을 내려놓고 중국 고대 4대 미인 서시(西施)와 함께 뱃놀이를 하며 지냈다고 전해진다.

◆ ‘진시황 보필 천하통일’ 이사(李斯) / BC 280년~BC 208년

이사(李斯) <사진=바이두>

전국시대(戰國時代) 말기에 태어난 이사(李斯)는 중국 역사상 손꼽히는 정치가이자 문학가이며 ‘천고의 재상’이라는 찬사를 받는다.

이사는 진시황(秦始皇) 천하통일의 일등 공신으로, 통일 후에는 진왕조의 법률과 제도를 세웠다. 특히 모든 사상서적을 불태우고 유학자를 생매장한 탄압책 ‘분서갱유(焚書坑儒)’를 통해 진의 법치주의 기반을 확립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분봉제(分封制 천자가 땅을 나누어서 제후를 봉하던 일) 철폐, 도량형 통일 등 개혁에도 앞장섰다. 

한편, 이사는 치밀하고 독한 면모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동문이었던 한비자(韓非子)의 저서 ‘한비자’를 읽고 그의 사상에 탄복하였지만, 훗날 자신의 자리를 위협할 것이라 우려했던 이사는 중상모략으로 한비자를 옥에 가둔 뒤 독살해 후환의 싹을 미리 제거했다. 하지만 뿌린 대로 거둔다고 했던가. 이사는 승상의 자리까지 오르지만 환관 조고(赵高)의 계략에 빠져 참담한 죽음을 맞이한다. 

◆ ‘한고조 유방의 책사’ 장량(張良) / BC 250년~BC 186년

장량(張良) <사진=바이두>

장량(張良)은 유방(劉邦)을 한나라 고조로 만든 일등 공신이다. 한신(韓信), 소하(萧何)와 함께 한초삼걸(漢初三傑)로 불린다.

선견지명을 지닌 책사로서 특출한 지략을 기반으로 항우의 초(楚)나라를 무너뜨리고 천하를 유방에게 안겼다.

당시 모든 면에서 항우에 미치지 못했던 유방이 최종적으로 승자가 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가 장량을 책사로 뒀기 때문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항우가 유방을 암살할 목적으로 초대했던 홍문연회(鴻門宴會)에서 유방이 위기를 모면할 수 있도록 도운 것 역시 장량이다. '홍문연회(홍문연)'는 이후 겉보기에는 화려한 잔치 같으나 속에는 살의를 숨긴 상황, 살벌한 정치적 담판을 비유하는 말로 쓰이고 있다. 

<하편으로 이어짐>  


출처: 뉴스핌

 


 
   
 

맨위로가기